예배와 찬양

주일 예배 설교

예배 전, 경건한 마음으로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실시간 예배영상은 예배 10분전부터 제공됩니다.>




십자가의 도(고전 1:18~25)

김범식 목사



기독교와 교회를 설명하는 가장 적절하고도 합당한 것은 십자가의 복음입니다. 그래서 교회는 십자가를 기독교 신앙의 상징으로 교회당 중앙의 장식으로 사용합니다. 바울은 분열과 분쟁으로 나뉜 고린도 교인들에게 십자가의 도가 무엇인지를 확인시켜주며 교회를 회복하고자 합니다.

첫째, 십자가의 도는 인생을 새롭게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십자가의 도는 멸망하는 자들에게 미련한 것이고, 구원을 얻는 사람에게는 하나님의 능력이라고 선포합니다(고전 1:18). ‘도’ 라고 번역된 헬라어는 로고스(logos)입니다. 십자가가 전하는 메시지는 죄인을 향하신 하나님의 공의와 사랑, 용서와 구원입니다. 십자가의 죽음은 대속의 죽음이었고 하나님의 은혜의 사건입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능력이 있음을 증명하는 표적을 구하였지만, 예수님은 십자가의 죽음을 보여주었습니다. 메시야로서 나라와 정치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인생의 근본과 마음을 바꾸시는 십자가의 복음입니다. 바울은 세상과 죄에 대하여 죽은 존재가 됨으로 진정으로 새 삶을 살았습니다.

둘째, 십자가의 도는 진리로 가는 하나님의 지혜입니다. 로마의 역사가는 기독교를 미신이나 해악으로 여겼습니다. 유물론자나 진화론자는 기독교를 허상으로 간주합니다. 인간의 이성이 아는 것만 앎과 진리로 여깁니다. 세상의 지식이나 정보에 대해서도 내가 아는 것은 지극히 미미합니다. 지식의 영역뿐만 아니라 감히 생각하거나 경험해 보지 못한 다른 세상도 포함한다면, 나는 아는 사람이 아니라 무지한 사람에 불과합니다. 안다는 사람은 안다고 믿는 사람에 불과합니다. 백과사전 같은 지식을 가졌던 솔로몬은 그 지식으로 깨닫는 세상의 일이 허무하다고 노래하면서, 하나님의 경외하는 것이 참 지식과 지혜라 고백합니다. 바울은 “지혜 있는 자가 어디 있느냐” 라고 말하며, 하나님의 지혜인 십자가의 복음으로 우리가 구원받는 은혜를 누릴 뿐이라고 말합니다.

셋째, 십자가의 도는 소명을 주시는 하나님의 부르심입니다. 바울은 오직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전하고, 주 안에서 자랑하고 십자가만 자랑한다고 말합니다. 이 말은 십자가에서 부르심을 받았음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십자가에서 용서 받고 구원받은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느끼는 순간, 삶의 이유와 목적이 새로워집니다. 그것은 소명이고 부르심입니다. 십자가는 단순히 상징이거나 장식물이 아니라, 십자가 앞에 설 때마다 일과 삶의 소명이 생깁니다. ‘형제들아 너희의 부르심을 보라’ (고전 1:26)는 바울의 외침은 비천하고 연약하고 무지한 인생을 하나님의 자녀와 복음의 일꾼으로 부르시는 소명을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가졌음을 말합니다. 부르심은 보내심을 위한 것입니다. 가정과 일터, 세상으로 보내시는 십자가의 복음입니다.
목록보기